박남춘 시장, 서울․경기와 손잡고 코로나 대응...인천 ‘풍선효과’ 차단 주력

강진석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6:47]

박남춘 시장, 서울․경기와 손잡고 코로나 대응...인천 ‘풍선효과’ 차단 주력

강진석기자 | 입력 : 2020/12/21 [16:47]

- 인천․서울․경기, 3단계 준하는 강력조치 결정 -

- 23일 0시부터 1월 3일까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골자 -

- “풍선효과”차단으로 코로나 지역 확산 미연 방지 -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코로나19 전국 확진자 수가 1,000명이 넘어서는 등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된 데 대해 서울·경기와 손을 잡고 확산 저지를 위한 강력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공동 대응책은 ‘연말·연초 한시적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가 골자다.

 

◯ 박 시장은 21일 시청 대접견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매일 1,000명 전후의 신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어렵게 버텨온 우리의 의료와 방역체계 전반이 근본적으로 위협받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박 시장은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잘 막아오던 우리 시 또한 오늘신규 확진자가 89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최선을 다해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공간을 확보하고 있지만 대기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도 27개 확보분 모두 사용하고 있어 여력이 없다”고 우려했다.

 

◯ 이어 “이 같은 상황에서 우리 시만 최선을 다한다고 나아질 상황은절대 아니다”며 “(수도권)공동 대응과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박 시장은 “특히 성탄절 연휴와 연말연시를 앞두고 코로나 확산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경기가 강력한 긴급 방역대책을 제안했다”며 “풍선효과로 인한 코로나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인천 또한 이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 그러면서 ▲23일 0시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의료 현장 지원을 위한 전문 인력의 적극적인 참여 요청 ▲시민의 자발적 검사 등을 요청했다.

 

◯ 먼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관련, 시는 23일 0시부터 내년 1월 3일 24시까지 5인 이상의 모든 집합 활동에 대해 금지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 동호회를 비롯해 송년회 모임, 직장 회식, 워크숍, 집들이 등 친목형성을 목적으로 하는 모든 사회활동이 대상이다.

 

◯ 다만, 결혼식과 장례식의 경우 기존 2.5단계 거리두기 기준인 50인 이하 허용을 유지하기로 했다.

 

◯ 박 시장은 “이번 조치가 소상공인을 비롯한 시민 여러분에게 얼마나 큰 고통으로 다가갈지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 거리를 두어야만 소중한 사람과 소중한 일상을 지킬 수 있다”고 전했다.

 

▣ 전문 인력의 의료 현장 지원 참여와 관련해서는 언론사들과의 공동 캠페인을 통해 퇴직자를 포함한 의사, 간호사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 박 시장은 “의료 인력이 부족하면 1분 1초가 아쉬운 상황에서 제대로 된 의료 지원을 할 수 없다. 절대적인 인원 자체도 부족하지만 현장 의료진 역시 지칠 대로 지쳐있다”며 관련 전문 인력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 박 시장은 시민들을 향해서도 “인천시는 증가하는 무증상 감염자를사전에 막기 위해 임시선별진료소를 최대한 활용, 단체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자 한다”며 “모든 인천시민은 역학 관계나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누구나 무료로 진단을 받을 수 있다. 사랑하는 가족, 소중한 공동체를 위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 이어 “1년이 다 되도록 이어져온 코로나19 위협 속에서 우리 인천시 300만 시민 시장님들께서는 방역에 솔선수범해 주셨다. 감사하다”면서 “다시 한 번 개인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방역 당국의 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 관련 사진은 행사종료 후 인천시 홈페이지‘인천시 인터넷방송’(http://tv.incheon.go.kr/)

 

‘포토인천’에 게시될 예정입니다.

 

 

 

 

 
광고